2014.04.20 (일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한국 국방 장관 "북한, 기습도발 계속 시도할 것"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글자 크기 - +
한상미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새해에도 동쪽에서 소리지르고 서쪽을 공격한다는 성동격서식 기습 도발을 계속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1일) 새해 첫 장관서신에서 한국 군은 적의 도발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만반의 응징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만약 적이 도발하면 그 원점과 지원세력이 완전히 굴복할 때까지 신속, 정확, 충분하게 응징해야 하고 한국이 평화를 지킬 충분한 능력과 단호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평화는 구걸해서 얻어지는 게 아니라 지키고자 하는 강한 의지와 힘이 있을 때 지킬 수 있다며 한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비하는 동시에 철저한 준비로 강한 군대를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