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7 (목요일)

세계 / 아시아

인도, '성폭행 사망' 여대생 추모 시위

인도 알라하바드에서 집단 성폭행으로 숨진 여대생을 위한 추모시위에 참가한 시민들
인도 알라하바드에서 집단 성폭행으로 숨진 여대생을 위한 추모시위에 참가한 시민들
글자 크기 - +
인도 전역에서 29일 집단 성폭행으로 숨진 여대생에 대한 평화시위와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이 여대생의 시신은 어제 싱가포르에서 인도로 이송됐으며 만모한 싱 총리와 집권 국민회의당의 당수인 소냐 간디가 공항에 직접 나와 피해자 가족을 위로했습니다.
 
숨진 23세의 여대생은 지난 16일 뉴델리의 한 버스에서 취객 6명에게 집단 성폭행과 구타를 당한 뒤 싱가포르에서 치료를 받아 왔습니다.
 
인도 당국은 성폭행범 6명을 살인 혐의로 기소했으며 유죄가 인정될 경우 사형 선고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뉴델리 등 많은 도시에서는 숨진 여대생을 추모하는 촛불시위가 열렸으며 시위자들은 가해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여성 안전 대책을 당국에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