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5 (금요일)

세계 / 미국

오바마, 의회에 재정절벽 회피 촉구

재정 협상과 관련하여 기자회견을하는 바락 오바마 미 대통령
재정 협상과 관련하여 기자회견을하는 바락 오바마 미 대통령
글자 크기 - +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세금 인상과 지출 삭감, 이른바 재정절벽으로 경제가 다시 침체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 내년 1월1일 마감시한을 맞추라고 의회에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9일 주례 연설에서, 정부 지출을 합리적인 방법으로 삭감하고 부유층에게 세금을 조금 더 내도록 요구하는 계획을 놓고 민주 공화 양당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일부 의회 지도자들이 그 같은 계획에 대한 표결을 수용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공화당 주례연설자로 나선 중서부 미주리 출신의 로이 블런트 상원의원은 오바마 대통령이 제안한 상위 2% 미국인에 대한 세금인상으로는 단지 8일간 정부 지출을 충당하는데 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런트 상원의원은 앞으로 며칠이 오바마 대통령 2기를 규정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28일 의회와의 협상이 타결될 것으로 어느정도 낙관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