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20 (토요일)

세계 / 중동

이라크 반정부 시위...'수니파 차별' 항의

28일 이라크 팔루자에서 시아파 정부에 항의해 대규모 시위를 벌인 수니파 이슬람교도들.
28일 이라크 팔루자에서 시아파 정부에 항의해 대규모 시위를 벌인 수니파 이슬람교도들.
이라크 서부 안바르 주에서 28일 수 만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대는 소수 종파인 수니파 이슬람교도들로 이뤄졌습니다.

이들은 이날 시위를 ‘영광의 금요일’이라 부르며 안바르 내 고속도로를 막고 누리 알 말리키 대통령을 비난했습니다.

이들은 시아파가 이끄는 현 정부가 수니파 이슬람교도들을 차별하는 정책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지 당국자들에 따르면 이 같은 시위는 북부 티크리트와 모술, 사마라 시에서도 벌어졌습니다.

말리키 대통령은 파벌주의를 조장하고 도로를 막는 등의 시위는 용납할 수 없다며 올바른 수단을 사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