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24 (일요일)

세계 / 미국

미 연준 의장, 재정절벽 합의 촉구

20일 뉴욕에서 연설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 벤 버냉키 의장.
20일 뉴욕에서 연설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 벤 버냉키 의장.
미국 연방준비제도 벤 버냉키 의장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연방의회에 올해 말까지 정부 지출안에 대한 타협이 실패한다면 경제 회복에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버냉키 연준 의장은 20일 백악관과 의회가 만일 연방 정부의 재정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내년 1월부터 6천억 달러의 지출이 자동 삭감되고 미국 근로자들의 세 부담은 늘어나게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그러나 만일 정치권이 타협에 도달한다면 현재 7.9%인 미국의 높은 실업률은 떨어지고, 경제 성장이 이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 같은 타협안은 미국인들에게 연말연시 최대의 선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