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28 (금요일)

세계 / 중동

이란, 미 무인기 공격 부인 안해

미군의 비무장 무인정찰기. (자료사진)
미군의 비무장 무인정찰기. (자료사진)
이란은 자국 해역을 침입하는 그 어떤 항공기에도 맞설 것이라고 이란혁명군의 마수드 자자예리 사령관이 말했습니다.

자자예리 사령관은 오늘 (9일) 관영 `파르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 국방부는 이란 전투기가 지난 1일 공해상에서 미군의 비무장 무인정찰기를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어제 (8일) 정례브리핑에서 “정기 순찰임무를 수행 중이던 무인정찰기가 이란 해안으로부터 약 30㎞ 떨어진 해역에서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찰기는 무사히 기지로 귀환했다”고 리틀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해당 정찰기가 이란 영공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강조하면서, “페르시아 해역에서 미군 정찰기가 이란의 공격을 받은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