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중국 주석 다음달 3일 방한"


지난해 6월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지난해 6월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달 3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석 취임 후 첫 방한으로 한-중 관계 발전과 북 핵 문제에 대한 두 나라 공조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외교 소식통은 20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달 3일부터 이틀간 한국을 방문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시 주석의 방한에 앞서 중국의 답사 팀이 얼마 전 한국을 다녀갔다며, 현재 한-중 양측은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현안들에 대해 막바지 조율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시 주석 방한과 관련해 구체적인 시기와 일정 등에 대해 한국 측과 밀접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관련 소식이 조속히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의 `교도통신'은 19일 시 주석이 다음달 3~4일 한국을 방문해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서울발로 보도했습니다.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VOA’에 시 주석의 방한 시점을 놓고 한국 측의 제안으로 6월 말 방한이 유력했지만 세월호 참사와 중국 측의 자체 일정 등으로 7월 초로 조정됐다고 전했습니다.

한-중 정상들은 한반도 긴장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북 핵 문제를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로 다룰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입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병광 박사입니다.

[녹취: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사] “아무래도 서로 얘기할 핵심 이슈 중 하나는 북한 핵 문제가 되지 않겠어요, 그러면 시 주석이 직접적으로 북한 핵을 거론하면서 반대의사를 표명하게 된다면, 그것도 한국의 서울에 와서 그런 말을 하게 된다면 그것은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단호한 의지를 표명하게 되는 것이죠.”

중국이 북 핵 6자회담 재개를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시 주석이 전제조건을 둘러싸고 장기간 열리지 못하고 있는 회담의 조속한 재개 필요성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갖고 올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두 나라가 함께 겪고 있는 일본과의 역사 갈등 문제와 탈북자 문제,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 문제 등 양자 현안들이 어떤 식으로 논의될 지도 주목됩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이와 관련해 두 나라간 현안들을 냉정하게 돌아보면 쉽게 합의할 사안들이 별로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한국 측이 당초 시 주석 방한을 2박 3일 일정으로 추진했다고 전하면서 결국 1박2일로 줄어든 것도 낙관적이지만은 않은 분위기를 반영한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시 주석의 방한은 지난해 3월 국가주석에 취임한 뒤 처음으로, 지난해 6월 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따른 답방 형식으로 이뤄집니다.

시 주석은 이번 방한으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한 번도 만나지 않은 반면 박 대통령과는 벌써 다섯 번째 만남이 됩니다.

이 때문에 중국의 북한 중시정책이 남북한 균형외교로 돌아섰음을 분명히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한편 시 주석의 이번 방한에 부인인 펑리위안 여사도 동행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외교가에선 중국의 ‘국민가수’로 인기가 높고 시 주석 취임 이후엔 전세계 이목을 끌고 있는 중국 ‘퍼스트 레이디’의 방한이 한-중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이번 방한 때 한국 국회에서 연설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