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시진핑, 9년 인연의 '라오펑여우'


한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가운데)이 3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청와대에서 열린 어린이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가운데)이 3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청와대에서 열린 어린이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초 각각 취임한 뒤 정상회담만 네 차례, 그리고 여섯 번째 만남을 이어갔습니다. 두 정상의 남다른 인연에 대해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시진핑 주석이 외국 정상으로는 가장 자주 만난 상대입니다.

이는 시 주석이 박 대통령을 중국말로 ‘라오펑여우’-오랜 친구라고 부를 정도로 개인적 신뢰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이라는 게 한국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두 정상의 첫 만남은 9년 전인 지난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저장성 당서기였던 시 주석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야당 대표로 유력한 대권 주자로 손꼽히던 박 대통령이 다른 일정을 물리치고 시 주석을 만났습니다.

이 만남에서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이 추진한 새마을운동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후 두 정상은 서한 등을 주고 받으며 인연을 이어갔습니다.

박 대통령은 시 주석이 지난 2010년 국가부주석에 오르며 후진타오 당시 주석의 후계자로 사실상 확정되자 축전을 보냈고, 시 주석도 박 대통령이 대통령에 당선되자 축전을 보냈습니다.

지난해 3월20일에는 박 대통령이 시 주석의 선출을 축하하는 전화를 걸어 두 정상은 한-중 수교 이후 처음으로 취임을 축하하는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이 같은 인연은 지난해 6월 박 대통령이 중국을 국빈 방문했을 때 꽃을 피웠습니다.

공식 환영식에서부터 정상회담과 청소년대표단 공동접견, 국빈만찬 그리고 특별오찬까지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방문 이틀 동안 무려 7시간 반이나 함께 시간을 보내며 환대를 베풀었습니다.

이후 두 정상은 지난해 9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장에서 만나 환담을 나눴고 한 달 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 때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지난 3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세 번째로 회담장에서 마주 앉았습니다.

시 주석의 이번 한국 방문은 무엇보다 두 가지 면에서 각별합니다. 시 주석이 취임 이후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찾는 것이 하나이고, 또 시 주석이 그 동안 두 나라 이상을 순방하던 관례와는 달리 이번에는 한국만 단독으로 방문하는 것입니다.

한국 외교가에서는 시 주석이 이처럼 한국에 대해 각별함을 나타내는 것은 두 정상의 특별한 인연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박 대통령도 시 주석의 방한 둘째 날인 4일 공식 의전 계획에는 없는 특별오찬을 하고 한-중 경제통상협력 포럼에도 함께 참석하는 등 파격적인 예우를 준비해 놓았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