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시진핑 방한 일정 발표… 3일 한·중 정상회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한국 청와대가 내일 (3일)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일정을 발표했습니다. 한-중 정상은 내일 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 등에 대한 공통된 입장을 담은 성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두 나라 관계의 발전 방안과 북 핵 문제, 그리고 일본에 대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청와대는 2일 기자설명회를 갖고 두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북 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증진을 위한 협의, 그리고 지역과 국제 문제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두 나라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성숙한 단계로 발전시키는 계기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유명희 청와대 외신대변인입니다.

[녹취: 유명희 청와대 외신 대변인] “북 핵 문제에 있어서는 한-중 간 북 핵 불용과 북한의 비핵화 목표의 공통 인식을 바탕으로 구체적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과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구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두 정상이 정상회담 뒤 발표할 공동성명에서 북 핵 문제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 반대’ 등 보다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문구를 넣길 원하고 있지만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라는 포괄적 표현을 고수하고 있어 막판까지 줄다리기가 계속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회담에선 ‘유관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는 문구를 ‘한-중 미래비전 공동성명’에 담았습니다.

비핵화 대화 재개 문제와 관련해 실질적 진전을 담보해야 한다는 한국 측 입장과 대화 재개를 우선시하는 중국 측 입장이 어떤 식으로 절충될 지도 주목됩니다.

또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를 수정하고 집단자위권 행사를 위해 헌법 해석을 변경한 아베 일본 정부의 행동에 대한 두 나라의 경고 메시지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미-한-일 군사협력이 강화되는 분위기 속에서 미국이 희망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 (THAAD)의 한국 배치 문제도 논의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편 시 주석의 이번 방한에는 부총리급 인사 3 명과 장관급 인사 4 명을 포함 모두 80여 명이 수행하며 중국의 여러 대기업 최고 경영자를 포함한 200 명 안팎의 경제계 인사들도 동행합니다.

시 주석은 첫날 박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가진 데 이어 국빈만찬을 합니다.

이틀째인 4일엔 양국 기업인 400여 명이 참석하는 경제통상협력 포럼에 박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기조연설을 합니다.

또 같은 날 국회를 찾아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고 서울대에서 학생 500 명을 대상으로 강연을 합니다. 정홍원 국무총리와의 면담도 예정돼 있습니다.

시 주석과 함께 한국을 찾는 부인 펑리위안 여사도 고궁 관람이나 한국 전통문화 체험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이른바 ‘소프트 외교’ 행보를 활발하게 펼칠 예정입니다.

중국 측은 또 시 주석의 방한에 맞춰 중국의 국보인 판다를 임대형식으로 한국 측에 선물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가주석 취임 후 박 대통령과 다섯 번째 만나게 되는 시 주석의 이번 방한은 북한이나 일본 방문보다 먼저 이뤄지는 것이기도 해 동북아시아의 외교적 역학관계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