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 주석 방한 이모저모...한-중 정상 친밀감 과시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4일 오후 서울 성북동 가구박물관에서 특별오찬을 마친 뒤 선물을 교환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선물로 나전칠기함과 바둑알, 은 다기 및 차도를 준비했고 시 주석은 박 대통령에게 펑 여사의 1∼6번째 앨범이 담긴 DVD와 무궁화 자수가 들어간 유리 공예품, 중국 고대 장군도를 선물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4일 오후 서울 성북동 가구박물관에서 특별오찬을 마친 뒤 선물을 교환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선물로 나전칠기함과 바둑알, 은 다기 및 차도를 준비했고 시 주석은 박 대통령에게 펑 여사의 1∼6번째 앨범이 담긴 DVD와 무궁화 자수가 들어간 유리 공예품, 중국 고대 장군도를 선물했다.

한-중 두 나라 정상은 이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문 기간 동안 친밀감을 과시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4일 국빈 방한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를 초청해 서울의 한 가구박물관에서 특별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오찬에 앞서 선물을 주고 받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바둑 애호가인 시진핑 주석을 위해 나전칠기함에 담긴 바둑알을,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위한 선물로는 은제 다기세트를 전달했습니다. .

시 주석도 답례로 무궁화 자수가 들어간 유리공예품과 펑 여사의 노래가 담긴 DVD앨범을 선물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전날 열린 정상회담에서도 친밀감을 과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시작하며 시 주석이 ‘내 개인의 시간은 또 어디로 갔나’’라고 말할 정도로 업무에 열중하고 계시다고 들었다며 중국어로 말하자, 시 주석을 포함한 배석자들은 모두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박 대통령의 발언과 시 주석의 환담 내용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내 개인의 시간은 또 어디로 갔나, '스지엔 또우 취 날러"

[녹취: 시진핑 국가주석]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성대한 환영식을 열어줘 고맙게 생각하고 감동을 많이 받았다고 화답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한국 속담을 인용하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시 주석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위로의 말을 전하면서 중국에서 ‘먼 친척이 가까운 이웃만 못하다’는 말이 있듯 한국에도 ‘이웃사촌’이라는 말이 있다며 양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이웃나라고 좋은 동반자이자 좋은 친구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상회담 이후 열린 공식 환영만찬에서는 시 주석의 부인인 펑리위안 여사의 대표곡인 ‘희망의 들판에 서서’가 울려 퍼져 시 주석 부부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펑 여사는 지난 1982년 중국 `CCTV'의 설특집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노래를 불러 국민가수 반열에 올랐습니다.

펑 여사의 행보는 한국 언론들의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펑 여사는 시 주석과 별도로 창덕궁을 둘러보는 등 한국 문화를 체험하며 문화외교를 이어갔습니다.

전날 정상회담이 열린 시각 서울 창덕궁을 찾은 펑 여사는 중국 전통의상을 떠올리게 하는 흰색 원피스에 진녹색 꽃 모양 브로치와 같은 색의 하이힐 차림으로 뛰어난 패션 감각을 선보였습니다.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의 안내를 받으며 궁궐을 둘러본 펑 여사는 특히 한국 드라마에 관심을 보이면서, 딸이 더 한국 드라마를 좋아한다며 친밀감을 표시했습니다.

조 수석이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한국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언급하며 선물을 건네자, 펑 여사는 남편이 별에서 온 그대였으면 좋겠다고 재치 있게 답했습니다.

[녹취: 펑리위안 여사] "남편을 대신해서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남편이 별에서 온 그대였으면 좋겠습니다."

펑 여사는 청와대 국빈만찬을 마친 뒤 비공식 일정으로 동대문의 한 쇼핑몰을 방문해 옷과 고추장, 나전칠기 액세서리를 직접 구매하기도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