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 "일본 집단자위권 헌법해석 변경 우려"


한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4일 오후 서울 성북동 가구박물관에서 특별오찬에 앞서 박물관을 둘러보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4일 오후 서울 성북동 가구박물관에서 특별오찬에 앞서 박물관을 둘러보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일본의 집단자위권에 관한 헌법해석 변경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또 일본의 대북 제재 일부 해제 조치에 대해서는 북 핵 공조를 깨뜨릴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4일 서울의 전통가옥인 가구박물관에서 특별오찬을 하고 일본의 역사수정주의적 태도가 계속되고 있는데다 자위권 확대까지 추진해 우려스럽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일본의 집단자위권에 대한 헌법해석 변경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자국 국민들의 지지도 충분히 받지 못하는 정치를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나아가 일본은 평화헌법에 더 부응하는 방향으로 방위안보정책을 투명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일본 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 검증 문제와 관련해서도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일본이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고 하면서도 실제 행동으로는 이를 훼손하고 폄하하려는 시도를 보였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에 앞서 3일 채택한 공동성명 부속서에 위안부 공동연구와 사료 접근에 협력하기로 한 것은 이런 점에서 의미가 크며 앞으로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최근 일본과 북한 간 대화에 대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납북자 문제는 해결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핵 때문에 부과된 제재 조치 해제는 잘못 다뤄지면 국제공조를 깨뜨릴 우려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시 주석이 3일 정상회담에서 내년에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와 한반도 광복 70주년을 공동으로 기념하자고 한 제안에 대해 광복과 전승 70주년을 맞아 한국에서도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의미 있는 행사를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