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중국 주석 "한반도 핵무기 존재 반대"


한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일 서울대학교에서 학생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강연을 가졌다.

한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일 서울대학교에서 학생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강연을 가졌다.

한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한반도의 핵무기 존재를 반대한다며 북 핵 반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과거사 문제 등으로 갈등이 심해지고 있는 일본에 대한 한-중 두 나라의 공동 대응 필요성도 우회적으로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4일 서울대에서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강연을 가졌습니다.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에서 국회가 아닌 대학에서 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한반도의 핵무기 존재를 반대한다고 밝혀 사실상 북한 핵에 대한 반대 입장을 거듭 천명했습니다.

[녹취: 시진핑 주석]

시 주석은 한반도 핵무기의 존재를 반대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핵 문제 등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남북한 관계가 개선되길 희망하고 한반도의 자주적 평화통일이 실현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한-중 두 나라 관계가 역사적으로 고난을 함께 해 온 이웃이었다며 최근 과거사와 집단자위권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을 겨냥해 두 나라의 공동 대응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400년 전 임진왜란이 발발했을 때 두 나라 국민은 적개심을 갖고 함께 전쟁터로 향했다고 상기했습니다.

또 20세기 초 일본 군국주의가 야만적인 침략을 해 한반도를 병합하고 중국 영토의 절반을 강점했다며, 최근 일본의 역사 부정 움직임에 공동 대응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습니다.

[녹취: 시진핑 주석]

시 주석은 역사상 위태로운 상황이 발생했을 때마다 두 나라가 항상 도우며 난관과 고통을 함께 극복했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지장보살과 통일신라 말기 당나라에 유학을 갔던 최치원, 중국에서 독립운동을 한 김구 선생, 중국 인민해방군가를 만든 작곡가 정율성 선생 등을 일일이 거명하면서 두 나라가 수 천 년에 걸쳐 누구보다 두터운 정을 쌓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외정책과 관련해 시 주석은 일각에선 중국이 발전하면 위협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중국을 무서운 악마로 묘사하기도 하지만 진리는 이런 유언비어 때문에 변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시 주석은 중국은 21세기는 협력의 세기로 다른 국가의 이익을 희생시키는 대가로 대국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중 두 나라 관계에 대해선 마치 한층 더 높은 누각에 오른 것 같은 좋은 관계라며 국제질서의 새 정세를 맞이해 함께 발전하고 지역 평화에 기여하는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이날 연설을 시작하면서 ‘안녕하십니까’라고, 그리고 연설을 끝마치면선 ‘대한민국 사랑합니다’라고 한국 말로 말해 참석자들의 박수와 환호를 이끌어내기도 했습니다.

시 주석은 서울대 강연에 앞서 한국 국회를 찾아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났습니다.

정 의장은 시 주석에게 공동 교과서 편찬을 위한 한-중-일 역사공동연구위원회 설치를 제안했고 시 주석도 세 나라의 정확한 역사를 세우는데 적극적 역할이 기대된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시 주석은 또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서울의 가구박물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초대한 특별오찬에 참석해 환담을 나눴습니다.

시 주석은 이후 박 대통령과 함께 한-중 경제통상협력 포럼에 참석해 두 나라 경제인 4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시 주석은 한국의 대표적인 기업인 삼성과 LG전시관을 둘러보고 중국 동포간담회에 참석한 뒤 1박2일의 한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무리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