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SJ, `북한, 아랍 은행 통해 핵 기술 판매대금 이체’


북한 핵 기술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핵시설 (DigitalGlobe 위성사진)

북한 핵 기술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핵시설 (DigitalGlobe 위성사진)

북한이 과거 이란과 시리아에 판매한 핵 기술 관련 대금을 받기 위한 통로로 중동의 은행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은행은 그러나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7일 폭로전문 웹사이트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 국무부의 외교 전문을 인용해 북한과 이란, 시리아가 2007년 요르단의 ‘아랍 뱅크 PLC’ 은행을 통해 핵 기술에 관한 금전 거래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외교 전문에 따르면 미국은 당시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망을 피해 시리아와 이란에서 대금을 받는 통로로 요르단의 수도 암만에 있는 ‘아랍 뱅크 PLC’ 를 이용하고 있는 사실을 요르단 당국에 통보했습니다.

전문에 따르면 미국은 시리아가 북한에서 원자로 등 핵 기술을 구입했고 이란은 장거리 미사일을 구입한 것으로 믿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금의 구체적인 용도와 얼마나 많은 현금이 이 은행을 통해 북한으로 이체됐는지는 외교 전문에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보고서에서 이스라엘이 지난 2007년 폭격한 시리아의 원자로가 북한의 지원으로 건설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미국 정부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 정부가 여전히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 무기 판매망 구축을 적극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논란이 된 ‘아랍 뱅크 PLC” 은행은 중동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의 하나로 지역사회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은행은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에 북한, 이란 정부와 거래를 한 사례가 없다며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미국의 전현직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 은행이 과거 테러집단의 돈세탁을 방지하는 안전장치가 미흡하단 이유로 규제를 받는 등 특별우려대상 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미 하원의 일리아나 로스-레티넨 외교위원장은 지난 6월 북한과 이란, 시리아의 핵 확산 협력을 우려해 기존의 제재를 더욱 강화하는 ‘이란 북한 시리아 비확산 개혁과 현대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핵 기술이 중동 지역의 적대국가나 테러집단의 손에 넘어가는 핵 확산 문제를 최악의 시나리오로 여기고 집중 감시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