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온두라스 3대0으로 대파


2014 브라질 월드컵 E조 1차전에서 프랑스의 카림 벤제마 선수가 온두라스의 골문을 향해 슛을 날리고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E조 1차전에서 프랑스의 카림 벤제마 선수가 온두라스의 골문을 향해 슛을 날리고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에 출전한 프랑스가 온두라스를 3대0으로 격파했습니다.

프랑스는 15일,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에서 벌어진 E조 1차전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카림 벤제마 선수의 활약에 힘입어서 중미 국가 온두라스를 가볍게 물리쳤습니다.

전반 45분, 벤제마 선수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면서 첫 골을 얻은 프랑스는 후반 3분에 온두라스 골키퍼의 자책골로 또 한 골을 추가했습니다. 또한, 후반 27분에 벤제마 선수가 세 번째 골을 넣으면서 승리를 확정 지었습니다.

온두라스는 윌슨 팔라치오 선수가 옐로카드 두 장을 받아 퇴장당하면서 10명만 남게 되는 등 프랑스를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한편 앞서 벌어진 스위스와 에콰도르의 경기에서는 스위스가 2대1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한편, H조에 속한 한국은 18일 오전 7시에 러시아와 첫 경기를 갖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