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외신들, 북한 후계구도 주목


김정일 국방 위원장의 생전 모습 (자료사진)

김정일 국방 위원장의 생전 모습 (자료사진)

세계 각국 언론들은 19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긴급 소식으로 타전했습니다. 외신들은 특히 후계자인 김정은을 주목하며 한반도 정세에 불안정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전세계 주요 언론들은 정규 방송 중단, 또는 호외 발행 등을 통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소식을 긴급 타전됐습니다.

언론들은 올해 69살인 김정일 위원장이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며, 김 위원장의 출생에서부터 통치 과정을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미국의 `CNN 방송’은 김정일 위원장이 “언제나 꽤 기괴한 사람으로 여겨졌다”며 “그의 작은 체구와 특징적인 머리카락은 서구에서 풍자되기도 했지만 북한 주민들에게 김 위원장은 두려움과 사랑, 존경의 대상이었다”고 소개했습니다.

미국의 `AP 통신’은 김 위원장을 ‘수수께끼 같은 지도자’로, 영국의 `BBC 방송’은 김 위원장을 ‘은둔의 삶을 살았던, 세계에서 가장 특이한 지도자’로 평가했습니다. 이 방송은 북한 현지 모습도 속보로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BBC 방송’은 북한 조선중앙TV와 중국관영 `CCTV’를 인용해 “북한 주민들이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에 놀라 슬퍼하고 울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평양에 주재한 `APTN’과 `로이터 TV’도 19일 북한 현지 모습을 전송했습니다. 거리 참배 행렬 모습과 김일성 동상 앞 조문 모습, 건물 내에서 수 백명의 주민들이 `조선중앙TV’를 보며 안타까워 하는 모습 등이 공개됐습니다.

`BBC 방송’은 김 위원장의 죽음이 북한 전역에 엄청난 충격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후계 작업이 마무리 되지 않은 상황에서 맞은 김 위원장의 사망은 북한에 매우 불안정한 시기를 불러올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은 “김정은은 경험 부족으로 권력투쟁에 취약할 것이며 일부 전문가들은 김정은에 대한 군부의 지지에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그러면서 북한의 권력 승계 과정에서 남북한 사이에 군사적 충돌 등 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은 북한의 미래와 안정성에 대한 즉각적인 의문을 불러일으킨다”며 미국의 중앙정보국 CIA는 김 위원장의 사망이 북한을 불안정하고 더욱 위험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었다고 전했습니다.

각국 언론들은 북한 핵 협상의 향배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영국의 `로이터 통신’은 김 위원장의 사망으로 핵 협상 재개 전망이 어두워졌다며, 오바마 행정부는 현 시점에서 북한과 핵 협상에 다시 나서고 식량을 지원하는 문제를 저울질하고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AP 통신’은 지난 2008년 8월 김 위원장이 뇌졸중으로 쓰러졌을때 프랑스 의료진이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혼수 상태에서 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프랑수아 자비에 루 박사는`AP 통신’에 당시 김 위원장이 평양적십자병원 중환자실에서 의식을 잃고 있었다며, 뇌졸중으로 김 위원장의 사망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