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IFA, 수아레스 '깨물기' 반칙 조사


브라질 월드컵 24일 이탈리아와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이탈리아 조르조 키엘리니(가운데)가 우루과이 루이스 수아레스로 부터 어깨를 물렸다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브라질 월드컵 24일 이탈리아와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이탈리아 조르조 키엘리니(가운데)가 우루과이 루이스 수아레스로 부터 어깨를 물렸다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회 도중 경기에 참여한 선수가 상대 선수를 입으로 무는 사건이 발생해 국제축구연맹(FIFA)이 진상 조사에 나섰습니다.

이 같은 사건은 어제(24일) D조에서 16강 진출을 놓고 마지막으로 치러진 이탈리아와 우루과이의 조별리그 경기 도중 빚어졌습니다.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 선수가 경기 시작 80분쯤 이탈리아의 조르조 키엘리니 선수와 공을 두고 경합을 벌인 뒤 갑자기 그의 어깨를 무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하지만 당시 주심은 이를 보지 못했다는 이유로 수아레스에게 반칙을 선언하지 않아 이탈리아 팀이 거세게 항의하는 등 논란이 커졌습니다.

공교롭게도 수아레스의 이 같은 반칙이 나온 뒤 우루과이는 결승골을 터뜨려 16강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수아레스는 지난해 4월에도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경기에서 상대 선수인 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팔을 물어 물의를 일으킨 바 있습니다.

또 앞서 지난 2010년에도 상대 선수의 어깨를 깨물어 7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