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은행, 아프리카 동북부 가뭄 피해자들에 대한 원조 확대


소말리아 기근 현장(자료사진)

소말리아 기근 현장(자료사진)

아프리카 동북부 지역에 대한 세계은행의 지원금이 크게 늘어납니다. 세계은행은 24일, 극심한 가뭄으로 굶주림에 시달리는 아프리카 동북부 지역 주민을 돕기 위해, 이 지역에 대한 지원금을 18억8천만 달러로 늘린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액수는 이미 할당된 5천만 달러를 포함하는 것입니다.

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는 가뭄 피해자들을 돕고, 앞으로 이 지역이 자연재해 때문에 또 다시 큰 피해를 막는 사태를 막기 위해, 지원금을 늘린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은행은 지부티와 에티오피아, 케냐, 소말리아와 우간다에서1천3백만 이상의 주민들이 즉각적인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추산하고 있습니다. 세계은행은 현재10억 달러 정도 국제 사회의 도움이 더 필요한 실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세계은행은 가뭄 피해지역에 대한 원조금을 세 단계로 나누어 지원할 예정입니다. 먼저 1단계로 지금부터 2012년 6월 30일까지 긴급구호품 지원에 2억8천8백만 달러를 사용합니다.

한편, 미국의 티모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은 24일,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 총회에서 세계은행의 이 같은 노력은 치하했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또한, 앞으로 이 지역 농업 분야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현재 아프리카 동북부 지역의 가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사람들 가운데 2백만 명이 어린이들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