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보건기구, 산모들에게 "모유 먹이라" 거듭 강조


세계보건기구, WHO는 신생아들에게 젖을 먹이는 것이 아기의 생명을 구하는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WHO를 비롯해 많은 국제 보건기구들은 세계 모유 수유 주간에 효과적인 모유 수유를 장려하기 위한 10가지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8월 1일부터 7일까지로 정해진 세계 모유 수유 주간은 전세계 170여 개국에서 지켜지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세계 보건기구, WHO는 갓 태어난 신생아들에게는 엄마의 젖이 최상의 영양분이라고 강조합니다. 엄마의 젖은 안전하고 앞으로 의 건강한 발육에 필요한 온갖 영양소를 갖추고 있고 생후 아기들이 잘 걸리는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 면역 항체들도 포함한다고 WHO는 말합니다.

WHO의 신생아와 어린이 보건과 발육책임자인 버나데트 델만스’ 박사는 모우수유는 단기적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어린이 건강을 위해 많은 이점을 갖고 있다고 말합니다.

In the World Organization and UNICEF

WHO와 유엔 아동기금, 유니세프는 생후 6개월까지 신생아들이 엄마의 모유만을 먹다가 그 후 다른 음식을 곁들여 생후 2년 까지 모유를 먹게 되면 5살 미만 어린이들 중 150만 명의 목숨을 건질 수 있을 것으로 믿는 다는 것입니다. 현재 5살 미만 어린이들의 연간 사망자 수는 880만 명에 달합니다.

WHO는 5살 미만 어린이 가운데 해마다 목숨을 잃고 있는 거의 900만 명 중 삼분의 일은 영양부족이 가장 큰 요인이라고 말합니다. 영양부족은 5살 미만 어린이들의 직접적인 사망 요인이고 또 치명적인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WHO는 지적합니다.

델만스 박사는 5살 미만 어린이 사망자 중 삼분의 2는 생후 몇 개월 만에 숨지고 흔히 분유 수유 등 부적절한 섭생과 관련이 있다고 말합니다.

델만스 박사는 개발도상국이나 선진국 모두에서 모유 수유는 상당한 혜택을 누린다고 강조합니다. 예를 들어 모유를 먹고 자라는 아기들은 천식이나 당뇨 같은 질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더구나 생후에 모유를 먹는 아기들은 성장한 후에도 그 혜택을 오래 누리게 된다고 델만스 박사는 강조합니다.

It has long term effects in reducing

어른이 된 후에도 혈압과 콜레스트롤 수치가 높지 않고 또 모유 수유를 하는 산모도 자궁암이나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적어 진다는 것입니다. 또 분만직후 산모가 내출혈을 일으킬 위험도 줄어든다며 델만스 박사는 그 밖에도 세계 어디에 살건 젖을 먹고 자라나는 어린이들은 건강상에 많은 혜택을 누린다고 강조합니다.

WHO와 유니세프는 성공적인 모유 수유를 위해 보건 시설들을 위한 열가지 단계 방안들을 개발했습니다. 예를 들어, 분만 30분 안에 모유 수유를 시작하도록 산모들을 도와주고, 또 어떻게 젖을 먹여야 하는지 방법도 알려주도록 이 방침은 촉구합니다.

그밖에 이 방안들은 모유 수유는 물론 병원에서 퇴원한 뒤 산모들이 참가할 수 있는 모유 수유 지원단체들의 창설도 권장합니다.

WHO는 이미 전세계 150여 개 국 병원들이 이 10가지 방안들을 채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