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셔먼 미 국무차관 “6자회담 재개 협상 북한 반응 기다려”


서울을 방문한 셔먼 차관

서울을 방문한 셔먼 차관

한국을 방문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은 “6자회담 재개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북한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중단 등 사전조치 이행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정무차관은 22일 “6자회담을 재개하려면 북한이 사전조치를 이행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셔먼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이 앞으로 어떤 식으로 나올 지 지켜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셔먼 차관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선 북한이 9.19 공동성명의 약속을 충실하게 이행할 때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셔먼 차관은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 관련국들은 모두 북한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 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즉 UEP 활동의 중단을 비롯해 취해야 할 조치들이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클린턴 행정부 시절 대북정책조정관을 맡으며 대표적인 대북 대화파로 알려졌던 셔먼 차관의 이날 발언은 대화를 위한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바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흔들림이 없음을 강조한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셔먼 차관은 3차 남북 그리고 미-북 대화 개최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한국과 미국 모두가 북한과의 양자대화를 지속하는 게 유용하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며 “그러나 지금 현재로선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책임은 사전조치들을 취해야 하는 북한에 있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선 “최근 클린턴 장관이 버마를 방문한 것은 정치범 석방과 정치개혁 등의 메시지를 전할 시점으로 보고 행한 역사적 방문이었지만 북한은 아직 밟아야 할 단계들이 많다”고 대답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중지하고 국제사회 일원으로 참여한다면 모든 게 가능할 수 있지만 지금으로선 갈 길이 멀다”고 말했습니다.

셔먼 차관은 이날 한국 외교통상부의 박석환 제1차관과 김재신 차관보, 그리고 김봉현 다자외교조정관 등을 만나 미국과 한국 두 나라 관계와 양자간 현안, 그리고 리비아 재건과 이란 핵 문제 등 대해 포괄적으로 협의했습니다.

지난 20일 일본 방문을 시작으로 동북아를 순방 중인 셔먼 차관은 21일부터 1박2일간의 한국 일정을 마치고 22일 마지막 순방국인 중국으로 떠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