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트남 군 문서, 북한 공군 조종사 베트남전 참전 확인


북한이 베트남전쟁 중 공산 북베트남을 지원하기 위해 공군 조종사를 파견했던 사실이 공식문서로 확인됐습니다. 베트남전에 참전했던 북한 군의 구체적인 규모가 공식문서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베트남전 참전은 지난 2000년 3월 베트남을 방문한 북한의 백남순 당시 외무상이 현지의 북한 군 전사자 묘소를 참배하고, 북한과 베트남 두 나라가 각각 관련 사실을 인정하면서 확인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모든 관련 문서들은 베트남어로만 공개됐을 뿐 미국 등 서방국가들에서는 공식 기록문서가 발표된 적이 없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전직 미 중앙정보국 (CIA)의 베트남 전문가인 멀 프리브나우 씨는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우드로 윌슨 센터와 함께 지난 1일 북한의 베트남전 참전 규모와 절차 등을 담은 베트남 군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문서에 따르면 북베트남은 1966년 9월21일 동맹국을 지원하기 위해 조종사를 파견하겠다는 북한의 요청을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그 해 9월24일부터 30일까지 북베트남 군과 북한 군 총참모장 사이에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내용은 북한이 공군 1개 대대에 해당하는 조종사를 파견하고, 베트남 군은 모든 비행기와 기술 장비의 유지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었습니다.

북한의 공군 1개 대대는 미그-17기 10대로 구성된 2개 소대와 미그- 21기 10대로 구성된 1개 소대를 포함하는 규모입니다.

북한과 베트남은 또 북한의 조종사들이 단계별로 베트남에 도착하는 일정에 합의하고, 북한 조종사들이 베트남 공군의 지휘체계 하에 놓인다는 사실도 명확히 한 것으로 문서는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군 조종사들과 함께 근무하다 퇴역한 베트남군 장성의 서한에 따르면 북한은 1967년부터 1969년 초 사이 87명의 조종사를 베트남전에 파병해 미국 전투기 26대를 격추했고, 총 14명의 북한 공군 조종사가 사망했다고 프리브나우 씨는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