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초강력 사이클론 강타한 바누아투에 구호물품 속속 답지


시속 3백km 강풍을 동반한 초강력 사이클론 팸이 바누아투를 강타하고 있다.

시속 3백km 강풍을 동반한 초강력 사이클론 팸이 바누아투를 강타하고 있다.

지난 13일 밤과 14일에 초강력 사이클론 ‘팸’이 강타한 남태평양의 섬나라 바누아투에 구호물품이 속속 답지하고 있습니다.

국제 구호단체 월드비전은 많은 섬으로 이루어진 이 나라의 가장 외딴 지역까지 도달하는데 몇 주일이 걸릴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당국자들은 8명의 사망자가 확인됐다고 밝혔지만, 수 십 명이 더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시속 최고 3백km의 강풍을 동반한 사이클론 ‘팸’으로 주택들이 무너지고 지붕들이 뜯겨나가는 등 온 마을이 파괴됐고, 전신주가 쓰러지고 나무들이 뿌리째 뽑히기도 했습니다.

당국자들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일본에서 열린 유엔 방재회의에 참석 중이던 볼드윈 론스데일 바누아투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