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안보 불안한 예멘에서 모든 요원 철수


예멘에서 21일 후티반군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하디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예멘에서 21일 후티반군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하디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국이 21일 예멘에서 모든 요원들을 철수시켰습니다.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예멘 수도 사나의 이슬람 사원 두 곳에서 자살폭탄공격으로 적어도 1백37명이 사망한 지 하루 만입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예멘의 안보상황이 악화돼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약 1백 명의 미군 특수부대원들이 예멘 남부 알-아나드 공군기지에 주둔했었고, 미국은 이 기지에서 예멘 내 알-카에다 표적에 대한 무인기 공격을 단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아파 후티 반군은 22일 남부 타이즈 시의 공항을 점령했습니다. 예멘 보안 당국자들은 반군이 알리 압둘라 살레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22일 예멘 사태에 대한 긴급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한편, 예멘 안보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압드-라부 만수르 하디 예멘 대통령은 21일, 지난 달 사나의 가택연금에서 탈출한 이후 처음으로 텔레비전 연설을 했습니다.

하디 대통령은 남부도시 아덴에서 행한 연설에서, 시아파 후티 반군에 점령 중인 정부 부처에서 떠나고 군대를 수도 밖으로 철수시킨 뒤 유엔이 후원하는 평화회담에 복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