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서, 급진 테러 단체 가입하려던 10대 여성 체포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국제공항 (자료사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국제공항 (자료사진)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국가(ISIL)를 지원하려던 미국의 10대 여성이 연방수사국(FBI)에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콜로라도주 지방법원이 어제(2일)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올해 19살의 섀넌 머린 콘리 양이 지난 4월 ISIL에 물품을 지원하려고 터키로 가는 비행기를 타려다 덴버 국제공항에서 붙잡혔습니다.

콘리는 터키를 거쳐 시리아에 입국해 튀니지인 남자친구를 만나려 했다고 경찰에 밝혔습니다. 그녀의 남자친구는 ‘ISIL을 위해 싸우겠다’고 선언한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콘리는 또 자신과 남자친구는 이슬람이 비이슬람인들을 대상으로 성전을 벌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 미군에서 훈련을 받고 싶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