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공화 '수퍼화요일' 롬니 오하이오 등 6개 주 승리


6일 보스턴 유세장에서 지지자들과 기쁨을 나누는 미트 롬니 후보와 부인 앤.

6일 보스턴 유세장에서 지지자들과 기쁨을 나누는 미트 롬니 후보와 부인 앤.

미국 10개 주에서 공화당 대선 경선을 치른 '수퍼화요일' 선거 결과, 미트 롬니 후보가 10곳 중 6개 주에서 승리가 확실시 됩니다.

롬니 후보는 자신이 주지사를 지낸 매사추세츠 주를 비롯해서, 버몬트, 버지니아, 아이다호, 오하이오 주에서 승리를 거뒀으며, 알래스카 당원대회에서도 승리가 예상됩니다.

특히 가장 많은 관심을 모았던 오하이오 주 경선에서 릭 샌토럼 후보에게 박빙의 승리를 거두며, 한숨을 돌리게 됐습니다.

샌토럼 후보는 오클라호마와 테네시, 노스다코다 3개 주에서 승리를 거두는데 그쳤습니다.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은 과거 자신의 지역구가 속한 주지아 주에서만 승리했습니다.

이로써 롬니 후보는 다른 후보들과의 격차를 더 벌리며, 공화당 대선 경선전에서 더욱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됐습니다. 롬니 후보를 추격하던 샌토럼 후보는 보수층의 지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지만 판세를 뒤짚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근삼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