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투명한 화물운송 의무 있어”


정례브리핑 중인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정례브리핑 중인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북한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서 금지하고 있는 무기 등을 운송하지 않고 있음을 증명할 의무가 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말 미사일 관련 무기류로 추정되는 물자를 싣고 버마를 향하던 북한 선박이 미국의 제지로 회항한 사실에 대해 이같이 논평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미국이 북한 선박의 선적국으로부터 화물검색에 관한 허가를 받았지만 선장이 승선과 검색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미국이 북한 선박의 불법 화물운송을 막아야 할 공동의무와 관련해 버마를 비롯한 지역 국가들과 긴밀히 협의했다고 밝혔지만 중국이 협의대상국 가운데 하나였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또 확산 관련 운송에 관여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 북한 측과 직접 얘기했다고 토너 부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백악관의 고위관리는 미사일 관련 무기류를 싣고 버마로 향하던 북한 선박이 지난달 미국의 제지로 되돌아 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