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 개최...중국에 강력한 조치 동참 촉구


16일 협의에 앞서 미한일 외교차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6일 협의에 앞서 미한일 외교차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외교차관이 16일 일본 도쿄에서 제2회 3국 외교차관 협의회를 개최하고 북한 핵실험에 맞선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날 협의에는 미국의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과 한국의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미일 3개국은 이번 협의에서 북한의 제4차 핵실험에 대해 "철저하고 포괄적인 대응"을 통해 실질적인 대북 제재 조치를 시급히 취해야 한다는데 합의했습니다. 또 북한에 대한 최대의 영향력을 보유한 중국이 강력한 대북 제재에 동참할 것을 함께 촉구했습니다.

한국의 임 차관은 협의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데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나중에 더 큰 비용을 치를 것이라는 시급한 인식을 바탕으로 실질적 조처를 함으로써 강력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블링큰 부장관은 북한이라는 지역 최대의 불안정 요인에 대해 중국은 한미일과 이해를 공유하고 있다며 미국으로서는 한국, 일본과 함께 중국이 참된 지도력을 유엔 안보리 이사회에서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사이키 차관 역시 중국이 북한에 대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나라로서 안보리 결의 성립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전면적으로 협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