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프랑스 최대 은행에 90억 달러 벌금


프랑스 파리의 BNP 파리바 은행 건물 (자료사진)

프랑스 파리의 BNP 파리바 은행 건물 (자료사진)

프랑스 최대 은행인 ‘BNP파리바’가 미국의 경제제재를 무시하고 이란, 수단, 쿠바 등과 대규모 금융거래를 한 혐의로 90억 달러의 벌금을 물기로 합의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1일 BNP파리바가 불법 금융거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이같이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합의로 BNP파리바는 뉴욕주 은행 영업권 취소 조치는 면했지만, 뉴욕지사를 통한 원유와 가스 관련 달러화 청산 업무는 내년 1월1일부터 1년간 정지됩니다.

BNP파리바는 또 미 금융감독청의 요구에 따라 이미 퇴임 계획이 알려진 최고운영책임자 등 13명의 임원을 해고 조치하고 가담 정도가 낮은 다른 32명의 임직원에 대해서는 감봉과 강등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습니다.

에릭 홀더 법무장관은 BNP파리바가 금지된 거래와 그 증거를 은폐하고 미국 당국을 기만했다며 이 같은 행위는 테러와 인권침해 관련 국가들을 지원하는 결과를 초래해 미국의 국가 안보까지 손상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