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한 정상, 천안함 조사 결과 따르기로 약속”

  • 윤국한

백악관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바마 대통령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 간의 전화통화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침몰 사건의 완전한 진상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이에 따르기로 약속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17일 대변인실 명의로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현재 진행 중인 천안함 침몰 사건 조사에 대해 설명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또 한국민을 대표해 천안함 승무원 구조와 선박 인양 작업, 침몰 원인에 대한 조사에 미국 전문가들이 참여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백악관은 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한국과 한국 군, 한국 영토, 그리고 한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고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약속했습니다. 백악관은 특히 오바마 대통령이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국인 한국의 방위와 번영을 위한 미국의 강력하고 확고한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또 두 정상이 북한에 대해 핵 계획 폐기 약속과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따른 국제적인 의무를 준수하고, 이웃국가들에 대한 호전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며, 오는 7월 미-한 두 나라 외교, 국방 장관들이 참여하는 회담이 처음으로 열린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