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북 미사일, 연합 방어태세 강화"


14일 워싱턴에서 회담한 미·한 외교·국방장관. 왼쪽부터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 김성환 외교통상장관,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

14일 워싱턴에서 회담한 미·한 외교·국방장관. 왼쪽부터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 김성환 외교통상장관,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추가도발에 강력히 대응하고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포괄적인 연합 방어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한 외교,국방장관 회의 결과를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이 14일 워싱턴에서 외교·국방장관 이 참석하는 이른바 '2+2' 회의를 가졌습니다. 미국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 한국에서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김관진 국방장관이 각각 참석했습니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의 군사위협에 대한 대응방안과 북한 인권 문제 등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양국은 북한의 추가도발에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하고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포괄적인 연합 방어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We discussed further...”

클린턴 국무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미한 양국의 미사일 방어 능력을 향상시키고 상호운용성을 높이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최근 도발 행위들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핵과 재래식 군사력으로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약속도 재확인했습니다.

미한 양국은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과 관련해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녹취: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To that end...”

파네타 국방장관은 미한 합동 군사연습에 사이버 공간과 컴퓨터 네트워크 상의 위협에 대한 훈련도 도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과 한국, 일본3국 군사협력의 범위도 대량살상무기의 확산 방지와 항해자유, 재난 구호, 인도적 지원 등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양국은 또 북한이 핵과 관련된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와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에 따라 핵무기와 핵개발 계획을 포기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양국은 북한 주민들의 민생과 북한 인권상황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It must finally put...”

클린턴 국무장관은 북한 정부가 민생을 먼저 챙기고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국제적인 고립에서 벗어나고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핵관련 의무를 준수하고 인권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편 관심을 모았던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 문제는 이번 회의에서 다뤄지지 않았습니다. 파네타 국방장관은 한국 정부와 이 문제를 협상 중이며 협의가 꽤 진전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한국 간 미사일협정은 한국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사거리는 3백 킬로미터, 탄두중량은 5백 킬로그램 이하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