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서부항만 노사협정 잠정 타결


미국 로스앤젤레스항에 있는 선박 컨테이너. (자료사진)

미국 로스앤젤레스항에 있는 선박 컨테이너. (자료사진)

미국 서부항만의 노사협정이 잠정 타결됐습니다.

항만 노조측과 태평양선주협회(PMA)는 20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모든 항만 작업을 21일 오후까지 재개하는 데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이 최종 합의서에 서명하면 그 동안 차질이 빚어졌던 서부항만 29곳의 물류 수송이 전면 정상화됩니다.

서부 항만은 지난해 5월 근로자들의 재계약 문제를 놓고 노사가 이견을 보인 뒤 노조 태업이 이어져 물류 수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노조의 장기 태업으로 물류 문제가 심각해 지자 톰 페레스 노동부 장관은 19일 강제 조정에 나설 뜻을 밝혔었습니다.

서부항만은 미 전체 수입 물량의 40 퍼센트를 담당하고 있으며 노조원들은 현재 시간당 26달러에서 41달러를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