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연방 법원, “멕시코만 시추 중단 해제결정 내일까지”


미국 연방 법원은 미국 정부가 가한 6개월 간의 멕시코만 심해 시추 중단 조치를 해제할지 여부를 내일 (23일)까지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3월 27일 멕시코만에서 발생한 원유 시추 시설 폭발과 화재로 11명이 사망하자 시추 중단 조치를 내렸었습니다.

이에 대해 석유 기업과 정치인 등 비판론자들은 수천 명의 석유업계 종사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해당 지역의 경제에 더욱 충격을 가할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한편 바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이번 원유 유출 사고를 일으킨 영국의 석유기업, BP에 5천 1백만 달러를 요구하는 청구서를 보냈습니다. 멕시코만을 오염시키고 있는 원유 유출을 중단시키기 위해 미국 정부가 쓴 비용을 돌려받기 위해서입니다.

백악관은 어제 (21일) 이번 청구서는 원유 유출 사태와 관련해 BP에 보낸 3번째 청구서라며, 앞서 청구한 금액은 약 7천 1백만 달러로, BP는 요구액 전액을 지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청구서는 연방 정부기관과 몇몇 주 정부 기관이 유출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쓴 비용을 담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