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 미대사 지명자 "대 북한 압박·제재 계속"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에 대한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가 열렸습니다. 리퍼트 지명자는 북한이 심각한 안보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며, 북한 관련 문제의 진전을 위해 대북 압박과 제재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차기 한국대사로 지명된 마크 리퍼트 국방장관 비서실장은 17일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리퍼트 지명자는 우선 북한이 심각한 안보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리퍼트 지명자] “North Korea does pose a serious threat to the US and its allies..”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할 뿐아니라 심각한 인권 유린을 자행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그 동맹국들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리퍼트 지명자는 이어 북한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려면 대북 고립과 제재 정책, 억지력 등 세 가지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우선 “북한 정권을 고립시키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며 가장 좋은 방법은 인권 문제에서 북한을 고립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지명자 녹취] “Second is to continue the pressure and the sanctions both multilateral..”

리퍼트 대사는 또 “북한에 대한 다자적인 제재와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를 유지하고 북한을 계속 압박하며, 북한을 억지하기 위한 군사훈련도 계속해서 미국이 북한의 행동을 주시하고 있다는 강력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마지막으로 강력한 군사 방어와 억지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알래스카의 요격미사일 숫자를 늘리고, 미사일 방어를 강화하기 위해 일본에 두 번째 TP2레이더 시스템을 구축하며, 2 척의 새로운 탄도미사일 순양함을 2017년까지 배치하며, 괌에 고고도방어체계 THAAD를 강화해 북한의 위협보다 한 발짝 앞서 준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리퍼트 지명자는 이날 위원회에 제출한 서면증언에서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달성하고 핵심 기술의 확산을 막기 위해 미국과 한국이 완전한 공동전선을 펼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리퍼트 지명자는 미국과 한국, 일본의 삼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퍼트 지명자 녹취] it is by far in US national security interest that ROK and Japan have a..

“한국과 일본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미국의 안보 이익에 부합”하며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힘들고 아픈 역사 문제를 해결하도록 양국간 대화를 권장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리퍼트 지명자는 또 미국과 한국의 관계가 지금보다 강력한 적이 없었다며, 미-한 동맹은 미국의 가장 중요한 대외관계의 하나라고 평가했습니다.

리퍼트 지명자는 주한 미국대사로 지명된 것은 인생 최대의 영광이라며, 미-한 동맹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