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 "대북 제재 크게 확대"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

미국은 앞으로 북한에 대한 제재를 크게 확대하고, 북한이 행동을 바꾸도록 압박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특히 과거와는 달리 무기 확산 외에 북한의 다른 불법활동에도 초점을 맞춰 강력한 금융 제재를 펼칠 계획입니다. 김근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 계획을 밝혔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의 무기 확산과 무기 제조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불법 거래, 또 추가적인 도발을 중단하는 일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북한에 여러 가지 새로운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무기 확산에 초점을 맞춘 유엔 안보리의 조치를 넘어서,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광범위하게 자행하고 있는 각종 불법 활동들을 단속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할 것이라고 크롤리 차관보는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북한의 무기와 관련 부품 거래, 사치품 거래, 또 기타 불법 활동에 초점을 맞추게 됩니다.

이를 위해 북한의 관련 기관과 개인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해 자산 동결 등 조치를 취하고, 다른 나라 정부와 은행들도 북한의 불법 활동에 연루되지 않도록 협력할 방침입니다. 또 다른 나라들이 북한으로부터 금지된 물품을 수입하지 않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계획입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를 위해 로버트 아인혼 대 이란.북한 제재 조정관이 8월 초 주요 국가들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미국의 새로운 조치가 북한의 일반 주민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새로운 조치는 북한의 불법 활동과 무기 확산을 중단시키기 위한 것이지, 오랫동안 고통 받아온 일반 주민들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의무를 준수하는 순간 제재의 필요성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앞으로 몇 주 동안 대북 추가 제재에 필요한 구체적인 근거들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