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6자회담 이전에 행동부터 보여야”


북한 영변의 핵 시설 (자료사진)

북한 영변의 핵 시설 (자료사진)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 문제를 논의하자는 북한의 제안에 대해 미국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행동 변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 계획 문제가 논의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북한 외무성의 입장에 대해, 6자회담이 북한의 국제 의무와 약속 이행을 대신할 수는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미국 국무부 관리는 16일 `미국의 소리’방송에, 6자회담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북한이 한국과의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북한은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로 가는 조치를 취하고 도발 행위를 중단할 뿐아니라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1718호와 1874호,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 등 국제 의무와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 같은 행동 변화가 있어야 6자회담이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15일 관영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을 통해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러시아 외무차관의 최근 방북 결과를 전하면서, 북한은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에 나갈 수 있고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 문제가 논의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6자회담이 재개되려면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며 북한 측 발언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