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독일 비공식 접촉서 비핵화 등 논의


독일에서 이뤄진 미국과 북한 간의 비공식 접촉이 29일 마무리됐습니다. 양측은 비핵화와 평화조약 체결 방안 등 미-북 관계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의 전직 고위 관리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북한 관리들을 만나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미국의 민간단체인 아스펜연구소의 찰스 킹 말로리 4세 소장은 29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양측간 정책토론회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계속됐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토론회에서 비핵화 문제 외에도 미-북 관계 정상화, 재래식 무기 감축, 경제협력, 평화조약 체결 방안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토론회에는 미국 측에서 토마스 픽커링 전 국무부 차관, 에반스 리비어 전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니컬러스 에버스타트 미국 기업연구소 선임연구원, 크리스토퍼 포드 전 핵확산금지조약 총회 수석대표, 사만사 래비치 전 부통령실 안보부보좌관 등 6명이 참석했습니다.

당초 미국 측 인사 명단에 포함돼 있던 리처드 알렌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개인적인 이유로 독일 방문 직전 래비치 전 부통령실 안보부보좌관으로 교체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측에서는 외무성의 리근 미국국장과 최선희 부국장 등 6명이 참석했습니다. 북한 관리들은 30일 오후 베를린을 떠나며 리근 국장이 출발 직전 공항에서 이번 토론회 결과 등을 밝힐 계획입니다.

이들의 만남은 미국의 민간단체인 아스펜연구소 독일지부가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석하는 형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앞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이번 토론회가 미국 정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무부의 로버트 아인혼 북한.이란 제재 담당 조정관은 미-북 간 비공식 접촉보다 남북관계 개선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