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정보국장, “북한 추가 도발 가능성 우려”


로널드 버지스 미 국방정보국 국장 (자료사진)

로널드 버지스 미 국방정보국 국장 (자료사진)

북한이 후계 구축 과정에서 한국에 대한 국지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 국방정보국 국장이 밝혔습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를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로널드 버지스 미 국방정보국 국장이 한국에 대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지적했습니다.

버지스 국장은 10일 열린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 지도부가 후계체제 구축 과정에서 한국에 대한 도발을 또다시 감행하지 않을까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을 통해 내부와 외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군사적 수단을 사용할 의지를 드러냈다는 겁니다.

버지스 국장은 그러면서 북한이 상황을 오판해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지스 국장은 그러나 현 시점에서 북한이 한국에 대한 전면적인 재래식 공격을 가할 가능성은 낮게 평가했습니다.

무력 사용을 통해 한반도 통일이 힘들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는 북한이 체제보존에 위협을 가져올 정도로 공격 수위를 높이긴 힘들다는 겁니다.

다만 그 동안 얘기치 않은 도발을 거듭해 왔던 북한의 행태를 볼 때 소규모 국지적 도발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버지스 국장은 이날 위원회에 제출한 안보위협 보고서에서 북한이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핵 계획 일부를 축소할 수는 있지만 핵무기를 포기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습니다.

버지스 국장은 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란과 시리아에도 미사일과 관련 기술을 지속적으로 수출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은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계획이 동아시아 안보환경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대화 재개 신호를 보내고 있긴 하지만 국제적으로 핵 보유국의 지위를 인정받기 위한 시도 또한 멈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