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수해 상황 주시중”


수해 복구작업을 하는 북한 주민들

수해 복구작업을 하는 북한 주민들

미국은 5일 북한에서 최근 발생한 수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분배 감시하에서의 북한에 대한 긴급 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날 대변인실 명의로 보도 자료를 통해 북한의 수해 발생과 관련된 대북지원 문제에 대해 “우리는 북한 주민의 안녕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우리는 북한의 최근 수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지금으로서는 어떤 추가적인 지원 요청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는 이어 “미국은 국제적 분배 감시 기준에 부합하는 북한에 대한 긴급 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면서 “우리의 인도적 지원은 어떤 정치적, 안보적 이슈와도 관련돼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의 이날 자료 배포는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수해와 관련된 미국의 지원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 나온 것입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수해가 발생한 북한에 생필품과 의약품 등 50억원 상당의 물품 지원을 북측에 지난 3일 제의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