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일부 의원들,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촉구

  • 최원기

미국 의회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을 ‘정전협정 위반’ 행위로 강력히 규탄하면서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의회의 반응을 전해드립니다.

미국 의회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을 초당적으로 규탄하면서 동맹국인 한국에 대한 미국의 흔들림 없는 방위공약을 확인했습니다.

상원의 공화당 대표인 미치 매코넬 의원은 성명을 통해이번 사건은 “북한의 호전적 행동 중에서 가장 유감스런 일”이라며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사건을 강력히 규탄한 데 대해 동참한다”며 북한의 주변국가들도 이번 공격을 규탄하는데 동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매코넬 의원은 이어 “미국 국민과 미군은 한국 방위에 대한 헌신적인 동맹국으로 서 있을 준비가 돼 있다”며 한국에 대한 방위 공약을 다짐했습니다.

민주당 소속의 아이크 스켈턴 하원 군사위원장도 성명을 통해 이번 공격을 “1953년 체결된 정전 협정에 대한 직접적 위반”이라고 지적하고,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며 강력 규탄했습니다.

스켈튼 위원장은 이어 오바마 행정부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한국과 다른 동맹국들과 계속 공조해 나갈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차기 하원 외교위원장으로 유력한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외교위 공화당 간사는 미국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할 것으로 요구했습니다.

미 의회는 특히 북한의 도발에 중국이 좀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칼 레빈 상원 군사위원장은 “국제사회는 북한의 공격을 규탄하는 즉각적인 행동을 취해야 한다”며 “중국도 이런 규탄에 참여해야 한다”고 중국을 압박했습니다.

상원 군사위 소속인 공화당의 존 맥케인 상원의원도 그 동안의 북한 달래기가 실패했다며, 북한의 호전적인 행동을 막으려면 중국이 좀더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소속인 하워드 버먼 하원 외교위원장도 “중국은 도발행위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북한에 보여주기 위해서 북한에 대한 경제, 에너지 지원을 보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공화당 소속인 에드 로이스 의원은 “북한은 그 동안 한국과 주변국을 겨냥해 일련의 호전적인 행동을 해왔다”며 “미국은 이제 북한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조 리버먼 상원의원과 도널드 만줄로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 간사와 댄 버튼 의원도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