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구호단체들, “북한에 긴급 식량 지원 필요”


미국 내 5개 구호단체들이 북한 내 취약층을 대상으로 한 긴급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최근 북한 내 식량 상황에 대한 조사를 통해 주민들의 극심한 영양 결핍을 직접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긴급한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최근 북한 내 식량 상황을 조사하고 돌아온 미국 내 5개 구호단체가 밝혔습니다.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과 글로벌 리소스 서비스, 머시 코어, 사마리탄스 퍼스, 월드 비전 등 5개 비정부기구 소속 전문가 7명은 지난 2월 8일부터 15일까지 1 주일간 북한을 방문해 식량안보 평가 조사를 마쳤습니다.

이들은 평안남북도와 자강도 지역에서 병원과 고아원, 일반 주민들의 가정, 협동농장, 곡물창고 등 45 곳을 방문했습니다.

조사에 참여한 5개 비정부기구들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 내 식량 부족과 경종을 울릴만한 수준의 영양 결핍을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배급체계에 의존하는 가정들에서 문제가 심각하며, 어린이와 노년층, 만성질환자, 임산부와 수유모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이들 취약층을 대상으로 한 긴급 식량 지원을 고려해야 한다고 단체들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북 식량 지원은 가을 추수에 앞서 식량난이 특히 심한 오는 5월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머시 코어의 조이 포텔라 대변인은 23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비정부기구들은 북한 배급 체제의 부족분을 상당 정도 보충할 수 있는 규모의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포텔라 대변인은 북한 주민들이 받는 배급량은 하루 3백 60그램에서 4백 그램에 지나지 않는다며, 부족분을 보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두 달간 계속된 한파로 봄철 수확을 위해 파종한 밀과 보리의 50~80%와 감자가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고 비정부기구들은 전했습니다. 북한은 또 전세계적인 식량 가격 상승 때문에 충분한 식량을 수입하는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