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외무장관 “북 미사일 발사시 안보리 조치 필요”


북한이 공개한 평안북도 동창리 발사장의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

북한이 공개한 평안북도 동창리 발사장의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

미국과 일본의 외무장관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양국은 북한이 발사를 강행한다면 유엔 안보리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일본의 겐바 고이치로 외상이 10일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문제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회담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단호한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Let me make ...”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상의 의무를 심각하고도 분명하게 위반하는 행위라는 겁니다.

클린턴 장관은 현재 유엔 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나라들과 이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앞으로 적절한 대응조치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We are consulting...”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발사를 강행할 경우 동북아시아 지역의 안보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 될 것이라며,
북한이 평화롭고 더 나은 주민들의 미래를 원한다면 발사를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안정은 도발행위가 아니라 북한의 국제적 의무 준수로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겐바 일본 외상도 북한이 발사를 강행할 경우 외교적인 대응조치를 어떻게 취할지 클린턴 장관과 구체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상]

미일 양국은 북한이 발사를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가 적절한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클린턴 장관과 겐바 외상 모두 대응조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겐바 외상은 관련국들이 북한의 발사를 저지하기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는 데 미-일 양국이 의견을 같이 했다며, 11일과 12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주요8개국, G8 외무회담에서도 북한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