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버트 킹 특사 “북한과 건설적인 대화 나눠”


로버트 킹 특사 (자료사진)

로버트 킹 특사 (자료사진)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미국과 북한 간 협의가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끝났습니다. 미국 정부는 협의 결과를 평가한 뒤 지원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와 북한의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을 대표로 하는 미국과 북한 간 대북 식량 지원 협의가 16일 마무리 됐습니다.

로버트 킹 특사는 이날 중국 베이징의 미국대사관에서 열린 이틀째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북한과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그러나 구체적인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의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은 15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의 결정은 킹 특사로부터 결과를 보고 받은 뒤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No, there will be no decision tomorrow. He has to come back and report and we have to look at what he has to say.”

미국은 우선 킹 특사가 돌아와 보고하는 내용을 검토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이번 미-북 협의의 핵심 의제는 지원 식량의 내용과 분배감시 방식이었습니다. 북한은 대규모 쌀 지원을 바라고 있지만, 미국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한다 해도 쌀이 아니라 군 부대 전용 가능성이 없는 품목을 보내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최근 식량 지원 대신 영양 지원이라는 용어를 제시하면서 어린이와 여성들을 위한 비타민 보조식품과 고단백 비스킷 과자 같이 쉽게 전용될 수 없고 분배감시가 수월한 품목을 예로 들고 있습니다.

한편 킹 특사와 같은 시기에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5일 비핵화 문제와 대북 영양 지원은 별개라면서도, 이번 미-북 협의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그러면서 대북 영양 지원은 상대적으로 간단한 사안인만큼 협의를 오래 끌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미국 정부가 지난 10월 북한을 다녀온 발레리 아모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장과 북한 식량 사정에 대해 논의했다며, 영양부족 상태에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필요한 게 뭔지 잘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또 3차 미-북 고위급 회담 개최 여부는 북한이 올바른 여건을 조성해 신호를 보내느냐에 달려 있다며, 북한이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 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 당국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미-북 간 베이징 협의 결과에 따라 6자회담 재개를 위한 3차 미-북 대화가 연내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조만간 북한에 대한 미국의 영양 지원이 이뤄지고, 미-북 간 3차 고위급 회담도 열릴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