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북 핵 위협에 따른 군사대응’ 본격 연습


미국과 한국이 북한의 핵 위협에 대비한 본격적인 합동군사연습에 들어갑니다. 양국 국방장관이 지난 달 서울에서 열린 제43차 미-한 안보협의회(SCM)에서 합의한 북 핵 맞춤형 억제전략에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자세한 내용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과 한국은 북한이 핵무기로 한국을 위협하는 위기상황에 정치•군사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연습을 본격적으로 진행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오는 8일과 9일 미국 전략사령부에서 확장억제정책위원회가 주관하는 확장억제수단 운용연습, TTX를 처음 실시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입니다.

“11월 8일부터 9일 사이에 미 전략사령부에서 임관빈 국방정책실장과 마이클 쉬퍼 미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 및 브래들리 로버츠 핵•미사일방어정책 부차관보 등을 비롯한 한-미의 국방 및 외교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확장억제수단 운용 관련된 연습, TTX를 실시하겠습니다.”

이 연습은 지난 달 28일 서울에서 열린 제43차 미-한 안보협의회(SCM)에서 리언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이 확장억제정책위원회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양국 참가자들은 북한 핵과 관련해 발생할 수 있는 두세 가지의 예상안을 만들어 정치•군사적으로 어떻게 대응할 지 토의하고 연습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앞으로 TTX를 두세 차례 더 실시한 뒤 북한 핵무기에 대응한 구체적인 운용수단을 적용해 ‘맞춤식 억제전략’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북 핵 위협에 대응한 운용수단으로는 미국의 핵우산과 재래식 타격전력, 탄도미사일 방어능력(MD) 등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미국과 한국이 이번 연습을 통해 북한의 핵 위협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북한이 실질적으로 핵이나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막아내는 능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비확산정책과장 홍재기 공군대령입니다.

“만약에 북한이 우리에게 핵을 사용하겠다고 위협을 할 경우에 핵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외교, 경제 여러 가지 다양한 수단을 이용해서 실제 북한이 그러한 핵을 실질적으로 우리에게 사용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막는 것이 바로 확장억제의 개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 북한은 미국과 한국이 군사동맹을 강화한 데 대해 지난 3일 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려는 위험천만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