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포 사격 관련 북한에 자제 촉구


빅토리아 눌런드 미 국무부 대변인

빅토리아 눌런드 미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는 서해 연평도 해상에 포 사격을 가한 북한에 대해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또 미 국방부는 미한연합사령부가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벌어진 북한의 포 사격과 관련, 사태 악화를 경계하면서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며, 북한이 자제해야 한다는 겁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또 한국 군의 대응사격이 일단락 된 것으로 안다며, 이는 긍정적인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남북관계가 계속 개선되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북한이 한국 측에 손을 내밀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뉴욕에서 열린 미-북 회담에서 논의됐던,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조치들을 취할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비핵화 약속과 관련, 북한이 핵 시설을 공개해 사찰을 받는 방안을 포함한 여러 조치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또 이번 사태로 3단계 6자회담 재개 방안이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냐는 질문에, 북한이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이 요구하는 조치를 취할 뜻이 있는 지는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연평도 포격 사태가 일단락 된 만큼 이제는 주요 현안으로 다시 돌아가야 하며, 이는 북한이 진정으로 비핵화의 뜻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 국방부의 레슬리 헐 라이드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포 사격과 관련해 미한연합사령부가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