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남북대화부터 이뤄져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

미국 정부는 한반도 문제를 풀려면 남북대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이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중국 방문 중에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해 줄 것을 요청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또 황금평등 북-중 공동 개발과 관련된 질문에 다른 나라들은 북한과 합작 사업을 하는 데 “아주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미국은 “북한과의 모든 사업을 진행하는 데 투명함과 극도의 신중함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토너 부대변인은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게 북한의 계속되는 확산활동과 핵 개발, 사치품 수입 차단을 목적으로 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토너 부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 문제는 정치와는 별개문제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미국의 대북 식량지원 결정은 자체적인 기준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