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요청 있을 경우 추가 지원 검토”

  • 윤국한

미국 정부는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북한의 요청이 있을 경우 추가적인 지원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이미 비정부기구를 통해 75만 달러 상당의 의약품을 북한에 지원한 바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필립 크롤리 공보 담당 차관보는 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홍수 피해에 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I’m not aware of any additional requests, but…”

피해 상황을 계속 평가하면서, 북한 측의 추가 요청이 있을 경우 행동에 나서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북한으로부터 추가 지원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크롤리 차관보는 밝혔습니다.

크롤리 차관보에 앞서 로버트 킹 북한인권 특사도 지난 1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북한의 수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지 여부를 살필 것이라고 말했었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1일 수해를 입은 북한에 대한 75만 달러의 의약품 지원을 발표하면서, 북한 당국이 미국의 비정부기구들에 수해 지원을 요청한 데 따른 인도주의적 차원의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크롤리 차관보는 대북 지원단체인 `사마리탄스 퍼스’가 수송기 편으로 보낸 90t의 인도적 지원물품이 지난 2일 예정대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2007년 북한의 대규모 수재 당시 10만 달러의 인도주의적 지원을 한 바 있으며, 이번 수재 지원은 3년 만에 처음으로 이뤄지는 것입니다.

미국은 지난 2008년과 2009년에는 식량난을 겪는 북한에 50만t의 곡물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지만 분배 감시를 둘러싼 북한 당국과의 견해차로 중간에 지원을 중단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