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외교문서, “북한, 비밀리에 버마 핵 개발 지원”

  • 윤국한

미 외교문서, “북한, 비밀리에 버마 핵 개발 지원”

미 외교문서, “북한, 비밀리에 버마 핵 개발 지원”

북한이 비밀리에 버마 군사정부의 핵 개발을 돕고 있다는 의혹을 뒷받침 하는 미국 정부의 외교문서가 공개됐습니다. 외교문서는 북한이 이미 지난 2004년부터 버마에 기술자를 보낸 것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버마 군사정부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비밀리에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최근 공개된 미국 정부의 외교문서가 밝혔습니다.

영국의 일간 신문인 `가디언’이 폭로 전문 인터넷 웹사이트인 위크리크스가 공개한 외교문서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버마와 북한은 이미 지난 2004년부터 핵 개발과 관련해 협력해 왔습니다.

`가디언’에 따르면 2004년 버마 양곤의 미국대사관은 국무부에 보낸 전문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소식통이 `버마의 지하시설에서 북한인 3백 명이 일하는 것을 봤다’고 밝혔다고 보고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인들이 버마 근로자들의 도움을 받아 지하에 콘크리트 시설물을 건설 중”이라며 지하시설의 규모 등을 자세히 밝혔습니다.

버마주재 미국대사관이 2004년에 보낸 또다른 외교문서는 한 외국인 사업가가 버마 중서부의 한 도시에서 강화 철강재가 선박에서 하역되는 것을 목격한 사실을 제보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 사업가는 또 버마의 민부라는 도시 부근에 핵 원자로가 건설되고 있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해 8월7일자 외교전문은 좀더 구체적입니다. `가디언’ 신문이 보도한 이 전문 내용에 따르면 버마 정부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한 정보원은 버마가 평화적 목적의 원자로를 건설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북한을 협력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정보원은 버마주재 호주대사에게 버마와 북한의 협력은 재래식 무기 분야를 넘어서는 것이라며, 버마의 핵 개발에서 러시아가 `소프트웨어’를 맡고 북한은 `하드웨어’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정보원은 또 버마의 육군 참모총장인 투라 유에 만 장군이 2008년 11월 북한을 방문했다고 밝히고, 국제사회의 제재 하에서 버마는 북한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것 외에 다른 방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줄곧 북한과 버마간 핵 협력 가능성에 대해 강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중단을 촉구해 왔습니다.

그러나 버마 군사정부는 미국 등 국제사회가 제기하는 의혹에 대해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