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해야"


미 하원 미셸 바크만 의원 (자료사진).

미 하원 미셸 바크만 의원 (자료사진).

미국 의회의 미셸 바크만 하원의원이 3차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정주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고 미 하원의 미셸 바크만 의원이 밝혔습니다.

바크만 의원은 지난 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이 25일 입수한 서한에 따르면 바크만 의원은 최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언급하면서, 북한의 도발적 행동을 용인하지 않을 것임을 밝히는 것은 미국의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크만 의원은 이어 북한 지도부는 미사일 발사 실패 이후 핵실험이나 군사 공격과 같은 보다 도발적 행동을 취하라는 압력을 받을 것이라며, 이는 북한이 하루빨리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돼야 하는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바크만 의원은 북한이 지난 2008년 10월 미 국무부의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된 이후 국제사회로의 평화적 편입에 대한 의사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거의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암살 기도 사건 등을 사례로 꼽았습니다.

바크만 의원은 또 북한이 미국과의 2.29 합의를 파기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새로운 지도자인 김정은은 미국과 협력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바크만 의원은 공화당 소속 중진 의원으로, 올해 말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공화당 후보 경선에 참가했었습니다.

미국의 소리, 정주운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