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첫 합참의장 회의…"북 핵, 미사일 위협 논의"


미국의 마틴 뎀프시 합참의장과 한국의 최윤희 합참의장, 이와사키 시게루 일본 통합막료장이 환태평양 합동군사훈련(림팩)을 계기로 1일 미국 하와이 국방부 산하 아·태안보연구소(APCSS)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미국의 마틴 뎀프시 합참의장과 한국의 최윤희 합참의장, 이와사키 시게루 일본 통합막료장이 환태평양 합동군사훈련(림팩)을 계기로 1일 미국 하와이 국방부 산하 아·태안보연구소(APCSS)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 합참의장이 어제 (1일) 미국 하와이에서 만나 지역 안보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 그리고 일본 세 나라 합참의장은 회의 직후 발표한 공동보도문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포함한 지역 안보환경의 변화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 안정과 평화를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미-한-일 국방장관 회의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 안보회의, 일명 샹그릴라 대화를 기회로 사실상 해마다 열려 왔지만 세 나라 합참의장 회의가 열리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회의는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이 한국의 최윤희 합참의장과 일본의 이와사키 통합막료장을 림팩 훈련에 초청하는 형식으로 이뤄졌습니다.

림팩 훈련은 2년 마다 한 번씩 열리는 다국적 해상훈련으로 올해는 처음 참가하는 중국과 브루나이를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23개국이 참가합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의 한 관계자는 2일 미-한-일 3국 합참의장 회의와 관련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현실적인 위협으로 다가왔을 때 각종 탐지 등 군사적으로 공유해야 할 분야와 억제를 위해 노력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세 나라의 공조방안이 논의됐을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함께 세 나라 해상 전력이 참여하는 비군사적 훈련에 관한 논의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한-일 세 나라는 해상 수색과 구조 훈련을 지속적으로 해왔고 이번 림팩 훈련이 끝난 뒤에도 곧바로 수색구조 훈련을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한국 내 일부에서는 이번 3개국 합참의장 회의 개최가 최근 일본의 동향과 관련해 적절하지 않았다는 문제 제기도 있었습니다.

일본의 ‘과거사 도발’이 계속되고 있고 특히 집단자위권 행사를 허용하는 결정이 이뤄진 직후 일본까지 포함된 3국 군 수뇌부가 회의를 개최한 것이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지난달 27일 시작돼 다음달 1일까지 계속되는 올해 림팩 훈련에는 수상함 40여 척과 항공기 200여 대, 병력 2만 5천여 명 등 사상 최대 규모의 전력이 참여합니다.

한국 해군도 구축함 2척과 잠수함 1척, 해상초계기 등을 파견했습니다.

중국은 병원선 등 함정 4 척을 보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