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 한국 서해 훈련에도 참가’

  • 윤국한

미 해군의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가 한국 서해에서 열릴 예정인 미군과 한국군의 연합훈련에도 참가합니다. 조지 워싱턴 호의 서해 훈련 참가는 미-한 두 나라가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대응 조치로 실시하고 있는 연합훈련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방어용이지만 북한에 대한 무력시위의 성격을 띄는 것이라고 미국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5일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가 한국 서해에서 실시될 예정인 미군과 한국군의 연합훈련에 참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They will be taking place in both the …”

제프 모렐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한 두 나라가 한국의 동해와 서해에서 다시 연합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 훈련에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가 참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지 워싱턴 호는 지난 주 한국 동해에서 `불굴의 의지’란 작전명으로 실시된 미-한 두 나라의 연합훈련에 참가한 바 있습니다.

앞서 중국은 미-한 두 나라가 `불굴의 의지’ 훈련을 서해에서 실시할 예정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오자 자국의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었습니다. 중국은 특히 고도의 첨단 장비와 작전 수행능력을 갖춘 조지 워싱턴 호가 서해에서의 훈련에 참가하는 데 대해 크게 반발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그러나 훈련이 실시되는 서해 해역은 중국 영해를 12마일 이상 벗어난 공해 수역으로, 미국은 이 지역에서 훈련을 실시할 권리가 있다는 입장입니다.

제프 모렐 대변인은 서해에서 실시될 연합훈련의 구체적인 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But I don’t have for you yet dates…”

모렐 대변인은 미-한 두 나라의 연합훈련은 앞으로 몇 개월에 걸쳐 훈련이 실시될 것이라며, 이들 훈련은 본질적으로 방어적인 훈련으로 북한이 위협을 느낄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