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국방장관, “ 북한 권력 세습으로 인한 불안정 사태 논의”

  • 유미정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 (자료사진)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 (자료사진)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으로의 권력승계를 공식화한 가운데, 미국과 한국의 최고 국방 당국자들이 북한의 권력 세습으로 인한 불안정 사태 가능성과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과 한국은 8일 워싱턴에서 열린 제42차 안보협의회 (SCM)에서 북한의 권력 세습으로 인한 '불안정 사태' 발생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미-한 두 나라 최고위 국방 당국자들 간의 이번 논의는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으로의 권력승계를 공식화한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한국의 김태영 국방장관은 회의를 마치고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최근 노동당 대표자회를 통해 김정은을 후계자로 공식화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국방장관은 그러면서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이 악화되거나 북한 주민들의 동요가 있다면, 북한에 불안정한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국방장관은 이어 북한의 불안정 사태는 미국과 한국 두 나라의 국가안보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공동의 대비를 다짐했습니다.

북한의 불안정 사태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이 두 나라 정부의 의무이며, 미국과 한국은 예상가능한 모든 급변사태에 대비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게이츠 국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과 재래식 무기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재래식 무기 위협이 미-한 동맹의 억지력과 군 전력의 핵심이 되고 있으며, 미국은 확장된 억지력을 한국에 제공할 것임을 공약하고 있다는 겁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와 관련해 미국은 핵우산 확대에서부터 재래식 공격과 탄도미사일 공격 방어에 이르기까지 미군 전력을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김태영 국방장관은 지난 3월 발생한 한국 초계함 천안함 침몰과 관련해 북한이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태영 장관은 북한이 한국과의 대화를 시도하려는 일부 조짐이 있었다며, 하지만 북한이 천안함 공격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책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